작년 12월에 아이폰을 샀습니다.
제가 지금까지 써온 폰들은 전부 무료 폰이었습니다.
왜냐면 저에게 폰은 전화를 걸고 받고 문자를 보내고 문자를 받는 것 이외는
전혀 쓸모가 없었기 때문입니다.
그렇지만 저는 과감히 아이폰을 샀습니다.

기본 어플입니다.

제가 다운받은 겁니다.


저의 아이폰에 있는 어플들입니다.
첫번째건 기본어플이구요 두번째 건 제가 다운받은 유로어플도 있고 무료어플도 있습니다.


저의 어플중 빨간 테두리 안에 있는 두개의 어플이 제가 이야기 하고자 하는 트위터 어플입니다.
두개를 번갈아 가면서 쓰고 있는데 이게 참 좋습니다.
한개는 참새소리도 나고 편하게 되어 있는 반면
다른 한개는 한글화가 되어 있어서 조금 쉽습니다.
저는 주로 처음걸 쓰는데요.
일단 한번 보시죠.

이외수 선생님을 팔롱하고 있습니다. 하하. 밑에는 타이거JK도 있습니다.

오늘 유명했던 김제동씨의 김대기기자 흉내냈다고 올린 트윗입니다. 이정희의원님도 있습니다.ㅋ


어떻습니까? 글들이 140자 이내로 쓰여지고 이렇게 내가 팔롱한 분들의 글들이 실시간으로 보여집니다.
중요한 건 제가 팔롱하겠다고 한 사람만 저에게 보여진다는 거죠.

제가 글보기를 허용한 분들입니다.

기자들이 조금 많습니다.



제가 팔롱하고 있는 사람들입니다.
아주 다양한 분야의 분들을 팔롱하고 있습니다.
저는 34분을 팔롱하고 있습니다.

검색해보면 트위터에 대해서 자세히 알수 있으니 저는 패스하겠습니다.
다만 제가 이렇게 트위터에 대해 글을 적는 이유는
저의 삶이 많이 바뀌었다는 겁니다.
물론 아이폰을 구입하고 난 뒤의 생활패턴도 많이 바뀌었습니다.
컴퓨터를 많이 켜지 않는다는것이 가장 크구요
항상 아이폰을 가지고 트위터의 글들을 읽거나 게임을 하거나
카메라 어플을 가지고 사진을 찍는다는 겁니다.

올레길을 갔을때 찍은 겁니다.

소굴을 만들기 위한 모임(?)입니다. 하하

여친의 생일에 들어온 맥주입니다.


사진찍는게 쉬우니까 다양한 장면을 많이 찍어놓을수 있습니다.

트위터는 단순히 신변잡담의 이야기뿐만 아니라 정말 알아야 할 이야기
하고 싶은 이야기, 해야만 하는 이야기를 쉽게 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어렵고 난해한 건 모릅니다.
그렇지만 많은 분들이 다양하게 쏱아내는 이야기속에는 정말 읽고 싶었던 글
알고 싶었던 것들이 좀 더 쉽고 편하게 다가오니까 거부감이 없습니다.
편한 시간에 편한 장소에서 읽으니까요.
그러다 보니 컴퓨터를 하는 시간이 많이 줄었다는 거지요.
전 이게 참 좋습니다.
제가 좋아하는 분들의 이야기, 제가 믿을수 있는분들의 이야기를 친구처럼 다정하게 저에게 전달해 주니까요.
제가 언제 이외수선생님과 이야길 해 보겠습니까?
제가 언제 언론에서 나오는 기사외에 신세경의 이야기를 들을수 있습니까?

참 좋습니다. 트위터가요...

Posted by housekeeper